자유게시판

일이 참 힘드네요.

title: 하트뿅뿅 피카츄허니버터뚠뚜니라이츄2019.03.03 03:53조회 수 122댓글 5

    • 글자 크기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제가 생각하는, 그리고 일반적으로 기업체에서 연구원이 하는 직무와 지금 제가 하는 일간의 괴리가 너무 큽니다. 


제 본업은 연구원입니다. 전 회사나 전전 회사에서도 연구와 관련된 일을 주로 했죠. 그러니까 실험이요. 그런데 지금은 실험실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보다 사무실에 앉아있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그것도 행정 처리 관련된 것 때문에요. 심지어 저는 사람들을 대하는 것을 매우 싫어하는데 전화까지 해야 합니다. 새로 사업을 시작하는데, 그것과 관련해서 허가를 받아야 하는 게 있거든요. ...그러니까 저를 뽑기 전에 그 전철을 밟아둔 게 아니라 저를 뽑아놓고 시작하는거죠. 


덕분에 저는 제 본업이라고 할 수 있는 실험은 아예 하지도 못 했고, 사무실에서 낯선 사람과 통화를 하면서 한 주를 보냈습니다. 행정 처리는 5월까지 완료되어야 하는데 그것도 왜 5월까지인지 처음에 언급조차 해 주지 않았습니다. 어디까지가 제가 해야 하는 일이고 어디까지가 제가 하지 않아도 되는 일인지, 그 경계에 대한 지식이 아예 없어서 그런지 제가 모든 걸 떠맡다시피 했습니다. 행정처리 관련된 것을 원래 신입사원이 떠맡는건가요? 


이번주에는 거의 울 번 했습니다. 사표 쓸까, 그것까지 생각했었어요. 주변에 털어놓을 사람도 없고, 너무 지쳤습니다... 스트레스 받으면 건망증이 심해지는데, 지금 메모지가 없으면 업무를 진행 못 할 정도로 건망증이 심각해요. 헌데 사표를 쓰기엔 또 걸리는 게 있습니다. 여기를 관둔다고 해서 다음 직장을 금방 구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당장 금전적인 문제도 그렇고요. 전에도 거진 1년정도를 이력서 날리면서 놀았으니까요. 그 분...도 계시긴 한데 의미가 없어요. 어차피 다른 부서, 다른 층인데다가 만나기가 너무 힘들고, 볼 때마다 심장이 미친 듯이 뛰어서 도망쳤으니... 아마 싫어한다고 오해하지 않을까요. 

쿠크다스 멘탈입니다. 

    • 글자 크기
내일은 개학이네요. (by joyful) 흐엉 분명 어제 출석한 줄 알았는데 (by 누리)
  • 2019.3.3 04:37

    아이러니하죠.

    가끔 이럴거면 왜 굳이 전공자를 뽑나 싶기도 하고,

    저는 좀 더 근본적인 문제에 부딪쳤습니다. 공대를 나왔는데 분명 예전에는 high tech나 new tech같은 것들에 가슴이 뛰었는데, 요즘엔 와닿지가 않아요. 이 기술에 대한 공부가, 이 연구에 대한 성과가 제 삶에 미치는 영향이 없거든요. 삶의 질은 그대로란말이죠. 예전에는 그런 것들을 동경한 것 같은데, 지금은 그딴 초고급기술, 최첨단기계 그런 것들이 제 삶의 만족도에 전혀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은 후라 그냥 남들보다 이 분야에 좀 더 아는 정도이지 전문가라고 하기도 부끄럽고...

    요즘은 그냥 직업은 돈 버는 수단이라 생각하고, 다른 이것 저것을 준비해보고 있어요. 그냥 돈 버는 수단.

    어쩌면 제 인성 문제일지도 몰라요. 제가 이걸 하면 누군가나 혹은 미래에 도움이 될지도 몰라요. 근데 그건 제가 아닌걸요. 페이가 오르면 뭐합니까. 결국 월급쟁이가 거기서 거기죠.

    그냥 일 갈때는 제가 아닌 다른사람으로 살고있어요. 컨셉같은걸 잡고 말이죠. 저도 사람대하는거, 심지어 어린아이들 대하는거 힘들어 하는데 철판깔고 하고있습니다. 약간 이중생활하는 것 같아서 가끔 마음이 이상하지만 그냥 잠시 머무르는 곳이라 생각하고 버팁니다. 이미 평생직장같은건 없는 세상이고, 솔직히 책임질 사람만 더 안생기면 어딜가도 밥은 빌어먹고 살겠죠.

    결국 와닿는건 공부나 연구보다, 누가 만들어 놓은 전기면도기나 전기장판이나 핸드폰 거치대나 그냥 어떻게 보면 소소한 것들 뿐...

    적고나니 제가 뭔 소리를 한 건지 모르겠네요.

  • 2019.3.3 04:44

    아무튼 뭐 네

    부디 현명하게 상황에 맞게 잘 판단하세요.

    나이들수록 눈치를 많이보게 된다는데 저는 오히려 안보게 되서, 부모님 입장이나 남들이 보는 제 이미지를 뒤로 밀쳐내니까 그렇게 편할 수가 없더라구요.

    좀 불효자 같지만, 부모님 걱정하시는거 알지만 결국 제가 행복하길 원하시는거 아니겠습니까?

    제가 왜 이렇게 사는지 의문을 가지고 이상하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지만, 그 사람들은 나중에 어떻게는 사라지고 없어요. 인간 대 인간으로 남을 사람은 남으니까. 모두에게 어떻게 보이는 것 보다 옆에 몇몇 사람에게 특별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뭔가 적다보니 제가 힐링이 됐네요 감사합니다.

    위로가 될지는 모르지만 본인을 너무 힘들게하지 마세료

  • 2019.3.3 08:55

    저도 요즘 회사와 나의 관계에 대해 고민이 깊네요ㅡㅠ 연구원이시라니 고급인력이신데 그따위로 일을 시키다니! 그 회사 나쁘네요!!

  • 2019.3.3 17:19

    우리나라 대부분 기업들이 그러지 않을까합니다.

    다들 행정은 업무의 부가요소로 보고 사무업무만 줄창하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안타깝지만 다들...ㅠ

  • @맛스타

    근데 이것도 정도가 있죠.. 사업을 하기 전에 미리 전철을 밟아뒀어야 하는 건데, 이제사 진행하면서 5월까지 해야 한다고 하면 전 실험하지 말란 얘기인가요? (참고로 서류 하나 검토하는데 두 달 듭니다) 전 회사에서도 실험하면서 행정 하는 친구가 있었지만, 그 친구도 실험이 주고 행정이 부였어요.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구글 로그인 문제가 있던 부분을 해결하였습니다.7 마스터 2019.03.13 176
공지 당분간 호스팅 신청을 받지 않습니다.20 마스터 2019.02.27 554
공지 회원 전용 페이지가 생겼습니다.15 마스터 2018.03.20 5618
공지 슬기로운 포인트 벌이를 하는 법43 네모 2018.06.17 1486
4560 제가 AMD알못이라 그러는데 얘가 뭐랑 동급인가요?14 title: 하트뿅뿅 피카츄허니버터뚠뚜니라이츄 2019.03.05 152
4559 미세먼지.3 누리 2019.03.05 60
4558 요행은 바라는게 아닌가 봅니다. - 역쉬 도박은 금물3 보험셰프 2019.03.05 47
4557 회사 도서지원으로 책 받았습니다.3 title: 하트뿅뿅 피카츄허니버터뚠뚜니라이츄 2019.03.04 82
4556 쇼핑몰을 한번 만들어 보려고 하는데 어떤 CMS가 적합할까요?6 title: Fox로우지 2019.03.04 105
4555 개학 기념 잡담6 title: 애프터 이펙트제르엘 2019.03.04 78
4554 개강첫날 아침부터 ㅂㄷㅂㄷ1 joyfuI 2019.03.04 60
4553 Freenom 도메인 먹통10 마카롱 2019.03.04 87
4552 내일은 개학이네요.23 title: 에그joyful 2019.03.03 141
일이 참 힘드네요.5 title: 하트뿅뿅 피카츄허니버터뚠뚜니라이츄 2019.03.03 122
4550 흐엉 분명 어제 출석한 줄 알았는데5 누리 2019.03.03 79
4549 오늘의 다양한 요리 빰12 title: 하트뿅뿅 피카츄허니버터뚠뚜니라이츄 2019.03.03 88
4548 한컴오피스 NEO 어떤가요?8 KT 2019.03.02 94
4547 요번 1~2월. 제 인생에서 가장 많은 양의 애니를 본 시간일겁니다.4 BVC_Liper_Okbul 2019.03.02 43
4546 흐음 기존 게임에다가 멀티를 넣을까 고려중입니다.7 BVC_Liper_Okbul 2019.03.02 63
4545 저에게 미디어위키는 무리였습니다.28 title: 애프터 이펙트제르엘 2019.03.02 166
4544 창원입니다11 네모 2019.03.02 117
4543 내 사이트가 얼마나 유명한가 alexa 랭크!17 유키시로 2019.03.02 138
4542 장염잌ㅋㅋㅋㅋㅋㅋㅋ 나았어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11 title: 하트뿅뿅 피카츄허니버터뚠뚜니라이츄 2019.03.01 89
4541 그누보드 반응형 레이아웃 괜찮내여1 핫슈 2019.03.01 6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30다음
첨부 (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