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출처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83692.html

무릎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허가를 받기 위해 일부 실험결과를 숨기거나 속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코오롱생명과학 임원들이 1심에서 뇌물공여죄만 인정됐다.

 

재판부는 인허가 여부를 결정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충분한 심사를 하지 않았다며 나머지 혐의는 모두 무죄 판단했다.

 

(후략)

 

(출처를 클릭하세요)

작성자
이니스프리 104 Lv. (57%) 874970/882000EXP

당분간 개인적인 사정으로 자유게시판에는 글이나 댓글을 작성하지 못합니다.

다른 게시판에는 중립적인 글과 정보글만 작성할 예정입니다.

 

CSVpuymXAAAVVpd.jpg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